승리, 끊이지 않는 의혹…사실상 버닝썬 사장→마약까지 [종합]



이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버닝썬 이성현 대표가 전직 경찰 강 모 씨에게 2천만 원을 전달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가 담당 수사팀에 전해졌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경찰은 “승리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관계자의 진술과 정황을 확보해 지난 18일 승리를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 승리는 마약 투약 가

클릭▶▶▶ 사이트 바로가기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