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남과 북 2023년 여자월드컵 개최지 후보로 공식 발표



FIFA, 19일 개최 의향 9국 협회 공개 북측 공동개최의사는 아직 확인 안 돼 KFA, FIFA에 북 의사 타진 요청 국제축구연맹(FIFA)이 19일(한국시간) 2023년 여자월드컵 유치 의향을 밝힌 9개국 축구협회의 명단을 공식 발표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일찌감치 대회 유치 신청 의사를 밝힌 바 있다. FIFA는 대한축구협회가 북한과의 공동개최의사를 가지고 있다는 내용을 발표문에 포함시켰다. 그 외에 일본, 호주, 뉴질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 콜롬비아, 브라질, 볼리비아, 아르헨티나 등이 대회 유치에 관심을 표명했다. 대회 유치에 관심을 보인 9개국 축구협회는 다음 달 16일까지 구체적으로 대회 개최 신청을 해야 한다. 한국이 2023년 여자월드컵 개최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1차적으로 북한의 의사를 확실히 확인해야 한다. 북한은 대회 공동 개최와 관련해 어떤 의사 표시도 하지 않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여러 정황상 북한과 대회 유치에 관해 깊이 있는 협의를 할 수가 없는 입장이다. 일단, 공

클릭▶▶▶ 사이트 바로가기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